다다예술학교 (고유번호 317-82-67297)

(28194)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단재로 1794

대표자 : 이은희 / Tel 043 288 5161 / Fax 043 258 5161 

ddart.org@daum.net

학교계좌 농협 301-0180-7103-01 다다예술학교

Copyright© 다다예술학교 All rights reserved.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인물시사주간지 "주간인물" 다다예술학교 교장 / 사회적협동조합 모퉁이돌 이사장 이은희 2019. 4. 12

April 12, 2019

1/4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학교> 동양일보 2008년 5월 7일

May 7, 2008

2008년 05월 07일 (수) 20:47:40 공예로 빚은 ‘한·일 우정’ <한.일 어린이 공예 교류전>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와 일본NPO시민예술활동추진위원회(CCAA)가 공동 주관하고 한국관광공사, 주일한국대사관 등이 후원한 한·일 어린이 공예 교류전이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7일까지 일본 도쿄 신주쿠 파크타워 1층 갤러리 3 ‘리빙디자인센터 OZONE’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우정의 가교’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전시회에서는 지난해 개최된 어린이 공예 공모전 수상작(한국 어린이 작품 48점, 일본 어린이 작품 68점)과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역대 수상작 기증작 및 지역작가 작품 17점, 한·일 어린이그림 60점 등 모두 193점의 작품이 전시됐다.

 

이를 위해 김종벽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사무총장 등 34명으로 구성된 한국방문단은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2일까지(작품 출품 어린이, 학부모 등 참관단 25명은 지난달 27∼30일 방문) 일본 도쿄를 방문, 한·일 어린이 공예 교류전 개막식 및 부대행사를 진행했다. 전시 개최 이전부터 일본에서 발간되고 있는 미육문화, 교육미술 등 잡지에 행사에 대한 프리뷰가 게재됐으며 한국문화원, 한국종합교육원, 리빙디자인센터, 도쿄도그림공작연구회 등 홈페이지에 공예전 소개가 실리는 등 현지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 모으기도 했다.  개막식은 29일 오후 2시에 개최됐다.

 

이 날 행사에는 박경수 한국대사관 교육관, 김철호 한국종합교육원 원장, 오용수 한국관광공사 도쿄지사장, 이화지 도쿄한국학교 교감, 강기홍 주일 한국문화원장, 츠지 마사히로 도쿄도그림공작연구회 회장, 사사키 히데키 (주)일본문교출판 사장, 정영진 부산혜화초 교장, 이은희 청주 다다자연미술학교장 등 기관 ·단체장과 한·일 어린이 200여명이 참석했다.

 

김종벽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행사는 미래의 주역인 한국과 일본의 어린이들이 인류공통어인 ‘공예’를 통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우정을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며 “교류전을 통해 가까운 이웃인 일본과 한국의 어린이들이 하나가 되고 꿈과 이상을 마음껏 펼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이번 행사가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교류행사로 전개돼 양국의 문화발전을 일구는 초석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고 말했다. 스즈이시 히로유키 일본 CCAA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우정의 가교라는 테마에는 ‘어린이들간의 작품교류와 인적교류를 통해 한일 양국의 어린이들이 자국에 대한 긍지와 이웃나라에 대한 사랑을 키운다’라는 소망이 있다”며 “한일 양국의 문화적인 교류는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행사가 가교가 되어 왕성한 문화교류를 촉진시키는 교두보가 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내빈들의 테이프 커팅과 개막식 축하행사가 이어졌다. 도쿄한국학교 어린이 20여명(지휘 배은경)이 ‘봄’, ‘앞으로’ 등 3곡을 합창했다. 오치아이 제6소학교 어린이 4명이 일본전통극 노시연을, 부산혜화초 어린이 10명이 선다도와 전통다도 시연을 했으며 직지 체험도 진행됐다. 개막식 이튿날인 지난달 29일 한국방문단은 이번 교류전에 어린이 그림 작품 30여점을 출품, 전시한 오치아이 제6소학교(교장 하치다 미즈호)를 방문했다. 신주쿠에 위치한 이 학교 전교생은 국어교사인 마나베 치히로씨(28·여)에 의해 매주 1회 한국어 수업을 받고 있다. 환영회를 위해 강당에 모인 전교생은 한국방문단을 위해 한 달 동안 연습한 ‘애국가’를 리코더로 연주했고 한국 어린이 참관단이 따라 불러 서로 마음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환영회 후 양국 어린이들이 함께 우주는 하나라는 주제로 그림을 그려 보았으며 이 학교 개교 50주년 행사의 일환으로 한국 방문단과 전교생이 항공사진 촬영을 했다. 이어 한국방문단은 일본 공예디자인협회를 방문해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에 대해 설명하고 협회 차원의 협조와 홍보를 요청했다.    

 

지난달 30일 참관단을 제외한 한국방문단 10여명은 선진지 견학차 시즈오카시를 방문해 슨푸타쿠미슈쿠 체험공방, 토바칠예 공방 등을 견학했다. 시즈오카시는 에도시대에 일어난 목공, 칠기 공예에서 전통을 이은 경대, 가구, 칠기, 인형, 샌들, 플라스틱 모형완구 등 공예품들이 특산물로 이와 관련된 많은 공방들이 있다. 공예체험관, 영상체험관 등으로 구성된 슨푸타쿠미슈쿠 체험공방은 시에서 500억원의 예산을 들여 건립한 것으로 매년 25억원을 투자하고 있다. 한국방문단은 공예촌을 둘러보고 시즈오카시 지역산업과 관계자들과 만나 체험공방 운영 현황에 대해 듣고 공예 산업의 발전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직지의 날인 지난 3일에는 직지소개 및 직지체험, 한글서예교실 등이 열렸으며 4일에는 카라무시 공방의 협조로 복주머니 만들기가 진행됐다. 5일에는 코이노보리(잉어풍선) 만들기와 그림편지쓰기가, 6일에는 양국 교육프로그램 소개, 제기·팽이 만들기와 경연대회가 이어지는 등 행사 기간 내내 다양한 체험 행사가 마련됐다. 한·일 어린이 공예 교류전 아트 디렉터 전준배씨는 “한국도 아닌 먼 이국땅에서 이 정도 규모의 전시회가 열렸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것이지만 해외에서 현실화시키는 것은 매우 힘든 것”이라며 “눈에 보이는 가시적인 성과 보다는 무형의 가치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ㅣarcho@dynews.co.kr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 White Instagram Icon
  • White Facebook Icon
  • White YouTube Icon